2020.9.21 월 23:44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기획 > 탐방
     
경부고속도로 유남석유(주) 칠곡(부산방향)주유소
2020년 09월 12일 (토) 06:05:25 이코노미 투데이 webmaster@ietoday.kr
   
칠곡(부산방향)주유소 전경

 경부고속도로 하행선(부산기점 159km) 유남석유(주) 칠곡(부산방향)주유소는 1997년 12월를 시작으로 2011년 7월 "ex-oil", 폴 변경 후 현재까지 20년 이상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용객들에게 보다 좋은 제품을 공급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하여 매년 한국도로공사의 유⦁무형의 고객서비스지원으로 직원 직무능력향상과 서비스 품질개선을 이루고 있으며 운영업체는 지속적인 시설투자로 고속도로 휴게소 및 주유소의 현대화에 힘쓰고 있다.

주유소는 금년 초부터 코로나 예방을 위하여 전직원 마스크 착용과 주유기 정기적인 소독, 모든 시설물의 위생상태를 매일 점검하고 있다.

   
한국석유관리원 품질인증마크                  칠곡(부산방향)주유소 판매가격      
○ 한국도로공사와 합동으로 자체 정량검사 실시

칠곡(부산방향)주유소는 정품, 정량의 유류(휘발유, 경유)를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하고자 한국석유관리원의 품질인증과 전국주유소 평균판매단가보다 리터당 70~100원 저렴한 판매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석유관리원의 품질인증 제도로 인해 매월 1~2회 품질검사를 받고 있으며, 정량의 제품공급을 위해 매월1회 한국도로공사와 합동으로 자체 정량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외부 고객쉼터             내부 고객쉼터              셀프서비스 코너

주유소는 방문고객의 장거리운전 피로를 회복시키기 위한 무료 편의시설인 내∙외부 고객쉼터를 운영 중이다. 내부쉼터에서는 물과 간단한 음료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전신안마기와 필요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컴퓨터, 팩스 프린터기를 비치하여 고객의 편의제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안전한 차량운행과 쾌적한 여행을 위하여 타이어 공기주입기, 진공청소기 등 셀프서비스코너를 연중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유남석유(주) 칠곡(부산방향)주유소 최영자 대표이사는 코로나 사태로 어려운 가운데서도 전직원들의 고용안정에 힘쓰고 있으며, 직원들의 복지에 더욱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지역공동체 발전에 기여하고자 지역마을회관을 주기적으로 방문하여 필요물품을 지원하고 간담회를 가지는 등 지역사회와의 소통을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칠곡(부산방향)주유소는 다른 휴게소나 주유소처럼 경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주유소의 공유가치인 열정, 정도, 협력, 나눔을 추구하여 고속도로주유소의 이미지 향상과 지역사회발전, 환경보존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도록 대표이사와 전직원이 최선을 다하고 있었다.

칠곡(부산방향)주유소의 임직원 일동은 “우리 대한민국이 속히 코로나에서 벗어나 다시 온 국민이 일상으로 돌아오며 경제가 소생되어 모두가 행복한 대한민국이 되기를 기원하고 소망한다.” 는 말을 남겼다.

이코노미 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다렸다는 듯 야스쿠니신사 참배한 아
日아베, 결국 야스쿠니行...지지층
김홍걸측 "출당, 무겁게 받아들여…감
‘9·19’ 2주년에 입 연 文대통령
윤희숙 "보고서 찍어누르고 위협"…이
2확진자 감소에도 감염경로 불명 최고
“초등생 형제 엄마, 병원에 있다”
전국 기름값 4주째 하락…지난주보다
국내 첫 재감염 의심사례
9·19 합의 2주년에 상반된 여야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