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6.18 화 21:43  
전체기사보기 | 구독신청 | 지면보기
>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로또 판매점 2371곳 새로 모집
기초생활수급자 등에 배분
2019년 05월 24일 (금) 19:52:38 김옥자 hslee0049@naver.com

 정부가 올해 8월 중 온라인 복권(로또) 판매점 711곳을 모집하기 위해 다음달 로또 판매점 모집공고를 내기로 했다. 정부는 올해와 내년에 각각 711곳, 2021년에 949곳 등 3년간 로또 판매점 2371곳을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는 24일 구윤철 기재부 2차관 주재로 복권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으로 로또 판매점 추가 모집안을 의결했다. 정부가 로또 판매점을 추가 모집하는 것은 2016년 이후 3년 만이다.

2004년 9845곳에 달했던 로또 판매점이 경영 애로나 점주 고령화 등으로 지난해 말 7211곳으로 감소한 데다 지난해 11월 정부가 편의점 법인의 온라인 복권 판매권을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회수하기로 한 데 따른 조치다. 장애인이나 차상위계층 같은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 역시 대규모로 로또 판매점을 추가 모집하는 또 다른 목적이다. 이번 추가모집에는 장애인과 국가유공자, 기초생활보장수급자가 우선계약 대상자로 전체 중 70% 비율로 참여 가능하다. 차상위계층도 포함했는데, 나머지 30% 비율로 참여할 수 있다. 차상위계층은 기초생활보장수급대상 바로 위의 잠재적 빈곤계층으로 중위소득 50% 이하 계층을 뜻한다. 기재부 복권위원회 수탁사업자인 (주)동행복권은 다음달 복권위원회와 동행복권 홈페이지에 모집공고를 내고, 전산 추첨 방식으로 8월 중에 최종 판매점을 선정한다. 복권위원회와 동행복권은 복권이 건전한 여가 문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청소년 대상 판매 등을 단속할 계획이다.

김옥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코노미 투데이(http://www.ietoda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100만 시민 저항에 ‘백기’… 홍콩
‘인보사’ 의혹 이웅열 코오롱 前회장
'경제청문회 충돌' 국회 정상화 또
'특활비 수수' 이재만, 형기 만료로
文대통령, 귀국 즉시 동교동으로
‘붉은 수돗물’ 18일째, 영종·강화
만 19세 미만 집행유예, 군 임용
“애들이 좋아해서” 고유정, 의붓아들
인천 60대 경비원에게 폭언·폭행한
현대차, 프랑스 여자월드컵 기념해 여
회사소개 | 기사제보 | 독자의견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강서로 348, 111동 404호 | 대표전화 02) 2603-5007 | 팩스 070-7966-5007
등록번호: 아 01221 | 등록년월일 2010년 4월 21일 | 발행인: 이문열 | 편집인:이문열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문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문열
Copyright 2010 이코노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etoday.kr